합성 컴포넌트로 재사용성 극대화하기


방경민(Kai)

문과의 길을 걷다 개발의 즐거움에 빠져 개발을 하고 있습니다. 현재는 주로 카카오페이지 웹 프론트엔드 개발을 맡고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