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카오페이지는 BFF(Backend For Frontend)를 어떻게 적용했을까?


박수빈(cheese)

유저에 가장 가까이 맞닿아있는 프론트엔드를 좋아합니다. 취미로 '기타의숩'이라는 YouTube를 하고 있습니다.